Love is temporary madness...


“Love is a temporary madness, it erupts like volcanoes and then subsides. And when it subsides, you have to make a decision. You have to work out whether your roots have so entwined together that it is inconceivable that you should ever part. Because this is what love is. Love is not breathlessness, it is not excitement, it is not the promulgation of promises of eternal passion, it is not the desire to mate every second minute of the day, it is not lying awake at night imagining that he is kissing every cranny of your body. No, don't blush, I am telling you some truths. That is just being "in love", which any fool can do. Love itself is what is left over when being in love has burned away, and this is both an art and a fortunate accident.”


― Louis de Bernières, Captain Corelli's Mandolin




“사랑에 빠지는 것은 일시적인 광기야. 화산처럼 터졌다가 점점 사그러 드는 거지. 다 사그러 들었을 때 넌 결정을 해야 한다. 뿌리까지 서로 엉켜버려서, 다시 분리 될 수 없는 상태인지 아닌지 말이야. 그때서야 비로서 사랑이라고 말할 수 있다. 사랑은 벅찬 감동도, 주체못하는 흥분도 아니고 매순간 애타게 보고 싶은 마음도 아니고 매순간 애타게 보고 싶은 마음도 아니고 온몸에 키스를 받고 싶은 갈망도 아니다. 얼굴 붉힐 거 없다. 진실을 말하는 것 뿐이니까. 그건 그냥 사랑에 빠진 것 일 뿐이야. 그런데 모두 그걸 사랑으로 착각하지. 진정한 사랑은 열정이 다 타고 없어 졌을 때 그때까지 남아있는 감정이란다. 별로 재미있을 거 같지 않지? 하지만 진실이야.”


― 루이스 드 베르니에, 코렐리의 만돌린

Share:

0 comments